203 특공여단

203 특공여단 머리에 총상 입었는데 심폐소생술?” 203 특공여단 총기사고, 누리꾼 반응 ‘시선집중되고 있습니다. 23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오후 4시 33분 세종시 연서면 소재 육군 203 특공여단에서 사격 훈련 도중 김모(24)하사가 머리에 관통상을 입어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사망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사고 경위는 카테고리를 통해 직접 판단 하시길 바랍니다.

203 특공여단 사건은 세종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3분께 세종시 연서면 용암리 203특공여단 사격장에서 군 관계자가 “사격훈련 중 총기 사고가 났다”며 119에 신고했고 119 구급대가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김모(24) 하사가 사격장에서 머리에 총기에 관통상을 입고 쓰러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건의 전말은 확인중에 있다고 합니다.

203 특공여단 군 수사기관은 “0점 사격 후 전 부대원 운동장에 모인 상태에서 총소리를 듣고 확인하는 과정에서 김 하사가 총상을 입은 것을 확인했다”는 부대 관계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와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